웹케시, 사상 최초 1분기 영업 이익 30억 돌파

2021년 1분기 잠정실적 공시 기준, 매출액 204억7700만원·영업 이익 38억3500만원 달성
창사 이래 1분기 최고 영업 이익 달성, 사업구조 재조정 이후 영업이익률 증가 추세
코로나19에 따른 기업의 업무 패턴 변화로 비대면 솔루션 수요 증가가 매출 상승 요인

2021-05-03 15:30 출처: 웹케시 (코스닥 053580)

B2B 금융 핀테크 기업 웹케시가 5월 3일 공시한 잠정실적에서 1분기 영업이익 30억을 돌파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5월 03일 -- B2B 금융 핀테크 기업 웹케시(대표 강원주)가 잠정실적 공시로 2021년 1분기 매출액 204억7700만원, 영업이익 38억3500만원을 달성했다고 3일 밝혔다.

5월 3일 공시한 잠정실적에서 웹케시의 2021년 1분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46.01% 성장한 204억7700만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69.92% 성장한 38억3500만원을 기록했다.

웹케시는 사업 특성상 1분기 매출이 가장 적고 하반기로 갈수록 높은 분기 매출을 기록하는 경향이 있는데, 사업 구조 재조정에 따라 영업 이익률이 증가 추세에 있는 상황에서의 1분기 매출 200억 돌파는 의미가 있다.

웹케시가 1분기에 매출 204억7700만원, 영업 이익 38억3500만원을 달성할 수 있던 데는 클라우드 기반의 제품 업그레이드, SI 방식에서 SaaS 방식으로의 비즈니스 모델 전환 등이 이바지했다는 점을 꼽을 수 있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언택트’ 업무 환경을 가능하게 하는 핀테크 솔루션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급증한 점도 매출 상승의 요인으로 작용했다.

웹케시의 중·소기업용 금융 플랫폼 ‘경리나라’는 금융 기관을 하나의 플랫폼에 통합해 기업 인터넷 뱅킹에 일일이 접속할 필요 없이 금융·회계 업무를 볼 수 있게 한 통합 솔루션이다.

은행을 직접 찾을 필요가 없어 코로나19가 악화한 상황에서 필수적인 언택트 솔루션으로 주목받고 있다. 나아가 매월 누적되는 수수료 방식의 가격 정책은 수익 구조의 개선을 가져와 앞으로 꾸준한 영업 이익률 증가도 기대된다.

웹케시는 경리나라 외에도 공공기관·초대기업용 자금관리 솔루션 ‘인하우스뱅크’, 중견·대기업용 자금관리 솔루션 ‘브랜치’ 등 다양한 규모의 기업 고객을 위한 맞춤형 B2B핀테크 금융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두 솔루션 모두 연 10% 이상의 안정적인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웹케시 강원주 대표는 “코로나19로 기업의 업무 패턴 변화로 비대면 솔루션 수요가 높아지면서 창사 이래 1분기 최고 영업 이익을 달성할 수 있었다”며 “웹케시는 기업의 안정적인 업무 디지털화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웹케시 개요

웹케시(대표 강원주)는 IMF 이전 부산, 경남 지역을 연고로 전자 금융을 선도하던 동남은행 출신들이 설립한 핀테크 전문 기업으로, 1999년 설립 이후 20년간 국내 최고 기술 및 전문 인력을 바탕으로 비즈니스 소프트웨어(SW) 분야의 혁신을 이뤄오고 있다. 웹케시는 설립 후 지금까지 다양한 혁신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여 왔다. 2000년 편의점 ATM 및 가상계좌 서비스, 2001년 국내 최초 기업 전용 인터넷 뱅킹, 2004년 자금관리서비스(CMS) 등은 현재 보편화한 기업 금융 서비스로 자리 잡았다. 그뿐만 아니라 업계 최초로 B2B 핀테크 연구 센터를 설립해 사례 조사, 비즈니스 상품 개발 및 확산, 금융 기관 대상 핀테크 전략 수립 컨설팅 등 분야 전반에 걸친 연구 및 컨설팅 업무를 수행하며 B2B 핀테크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웹케시의 대표적인 서비스인 CMS는 초대기업부터 공공기관, 대기업, 중소기업까지 특화해 있으며 기존에 마땅한 SW가 없던 소기업용 경리 전문 SW ‘경리나라’를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또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중국, 캄보디아, 일본에 3개의 현지 법인을 운영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